기사 메일전송
서울교통공사, 1호선 열차 신호 장치 개선으로 급정거 0건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3-12-01 18:50:01
기사수정
  • 서울교통공사, 1호선 전동차 ATS차상 신호 장치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개선
  • 급정거 발생 예방으로 승객전도 등 안전사고 22명→0명, 피해보상액 1300만 원→0원
  • 권익위 적극 행정 국민신청에 힘입어 사업 추진 당위성 얻어...권익위, 격려차 공사 방문

서울 지하철 1호선의 급정거가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서울교통공사(사장 백호)는 1호선 열차의 신호 장치를 디지털 방식으로 개조하여 연평균 2,200여 건에 이르던 신호 이상에 의한 급정거 건수가 0건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권익위 김홍일 위원장이 군자차량기지를 방문해 시설물을 둘러보고 있다.

이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적극 행정 국민신청제도에 접수된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현실화한 것이다.

 

그간 1호선은 열차 신호 장치 오류로 비상제동이 체결되는 문제가 빈번히 발생해왔다.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1호선 공사 운영 구간(서울역~청량리역)에서 열차 신호 장치 문제로 발생한 급정거는 6,700건에 이른다. 이에 따른 승객 전도사고, 열차 지연, 안전사고 우려 민원도 다수 발생했다.

 

공사는 1호선 비상제동 원인 규명 특별위원회를 열어 급정거의 원인을 밝혀냈다. 지하터널, 역사 내 고객편의시설, 승강장 안전문 등과 같은 고객 편의와 안전을 위한 설비가 추가됨에 따라 해당 시설물로부터 발생한 비정상 주파수를 차량의 신호기기가 수신하면서 신호 오작동으로 급정거가 발생한 것이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열차의 신호 장치 개조가 필요했다. 그런데 1호선은 2026년부터 신형 전동차로 교체가 예정되어 있어 신호 장치 개조가 자칫 예산 낭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내·외부의 시각이 있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적극 행정 국민신청을 통해 접수된 민원이 사업 추진의 당위성을 얻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민원인은 “출퇴근 시 1호선을 이용하는데 역에 도착할 때쯤 갑작스레 급정거가 되며 신호 이상에 의한 급정거라고 안내방송이 자주 나옵니다. 나이가 많으신 노인분들이나 여성분들, 손잡이를 못 잡은 사람들은 중심을 잡기 어려워 계속 두다가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신속한 조치를 요청합니다”는 내용으로 의견을 냈다.

 

공사는 급정거 발생을 근본적으로 방지하여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2022년 4월부터 단계적으로 전동차의 신호 장치를 개조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약 60억 원을 들여 1호선 열차 16편성에 설치된 ATS 차상 신호 장치를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개조했다. 디지털 방식은 터널 주변 환경에서 발생하는 비정상 주파수와 같은 외부 교란 신호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다.

 

ATS(Automatic Train Stop)는 자동 열차 정지 시스템이다. ATS 시스템은 선로 위에 설치된 송신 장치의 신호를 열차 내 신호 장치(차상 신호 장치)가 수신하는 방식으로 운행이 되는데, 어떤 사유로 인해 비정상 주파수가 수신되면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으로 멈춰 선다.

 

올해 9월 개조 작업 완료 후 1호선에서 열차 신호 장치 오류에 의한 급정거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2022년 10월부터 2023년 2월까지 4개월간 승객전도 등 안전사고 피해자는 22명이었으나 0명으로 감소했고, 사고 관련 피해보상액도 1,300만 원에서 0원으로 줄었다.

 

공사는 열차 승차감이 향상되면서 고객 만족도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민권익위원회 김홍일 위원장과 권근상 권익개선정책국장, 임규홍 대변인 등 7명이 공사의 우수사례를 둘러보고 적극적 업무 처리 노력을 격려하기 위해 1일 공사를 방문했다.

 

공사는 1호선 열차 신호 장치 개선내용을 소개하고, 올해 국정감사에서 지적된 교통약자의 우대권 사용 불편에 대한 현안을 공유하면서 장한평역에서 우대권 사용 시연을 진행했다. 이어 방문단은 1호선 열차의 정비가 이뤄지는 군자차량기지로 자리를 옮겨 검사고 등 시설을 둘러봤다.

 

국정감사에서 지하철 개찰구에 승차권의 종류(일반 승차권, 무임승차 우대권)에 따라 구분 현시되는 불빛 및 음성표출에 대해 사용 불편 지적이 있었다.

 

공사는 1호선 전동차 ATS차상 신호 장치 개선 외에도 4건의 적극 행정 국민신청 민원을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의견을 통해 해결한 바 있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국민권익위원회의 적극 행정 국민신청제도 덕분에 열차 신호 이상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여 서울 지하철의 안전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중대 시민재해를 예방할 수 있게 됐다. 국민의 불편함을 헤아리고 공익적 문제해결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계신 국민권익위원회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지하철 운영에 촘촘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유니세프
국민신문고0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